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38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 8일 만에 '미세먼지 지옥' 탈출…주의보 해제

기사승인 2019.03.07  10:48:06

공유
default_news_ad2
/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일주일 넘게 기승을 부렸던 미세먼지가 7일 오전 잠잠해졌다. 서울은 초미세먼지(PM 2.5) 주의보도 해제되는 등 맑은 하늘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7일 이후 '나쁨' 이상을 지속해온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8일 만에 '보통'으로 회복됐다. 지난달 28일 오후 4시 발령된 초미세먼지 주의보 해제는 7일 만이다.

다만 전날 발령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이날 오전 6시부터 그대로 시행 중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오전 6시 서울 권역에 발령됐던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해제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오전 7시 현재 전국 주요지점의 시간당 평균 초미세먼지 수치는 서울 29㎍/㎥, 부산 84㎍/㎥, 대구 96㎍/㎥, 인천 51㎍/㎥, 광주 77㎍/㎥, 대전 84㎍/㎥, 울산 46㎍/㎥, 경기 58㎍/㎥, 강원 47㎍/㎥, 충북 98㎍/㎥, 충남 61㎍/㎥, 전북 82㎍/㎥, 전남 54㎍/㎥, 세종 92㎍/㎥, 경북 72㎍/㎥, 경남 71㎍/㎥, 제주 31㎍/㎥이다.

지난달 27일 이후 일주일 넘게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36~75)'과 '매우 나쁨(76이상)'이상을 보였던 서울은 오랜 만에 '보통' 수준을 회복했다. 서울의 미세먼지 수치(PM 10) 역시 37㎍/㎥로 '보통' 수준이다.

대기질은 시간이 지나면서 더욱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에 계속해서 약한 북서풍이 불어 대기정체가 다소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이 오전에 약하고 오후에는 더 강한 북풍계열의 바람의 영향으로 대기 정체가 일시적으로 풀릴 것으로 보인다. 수치상으로 미세먼지 수치가 6일에 비해 많이 완화됐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 역시 북풍과 북동풍 기류가 수렴되는 서쪽지역과 일부 영남지역은 오전에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되어 일평균은 '나쁨' 수준이겠다. 그러나 늦은 오후에는 청정하고 강한 북풍영향으로 대기 확산이 원활해져 대부분 지역에서 '보통'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ad39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청소년의 관점서 바라본 '한국교육'

한국 교육계의 다양한 '주장과 논평'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