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주장] 협의회, “어린이집 보육교사 처우개선비 국고로 편성해 지자체 직접 지원해야”

기사승인 2019.01.17  16:10:29

공유
default_news_ad2

[교육전문지 뉴트리션=정임순 교육 전문 기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이하 협의회)가 17일 제65차 정기총회를 열고 첫 번째 안건으로 유아교육특별회계 지침 변경을 요구하며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17일, 협의회는 성명서에서 "국회와 정부는 2019년도 어린이집 보육교사 처우개선비 713억원을 교육세에서 부담키로 했다." 며 "국고가 아닌 교육세에서의 부담은 시·도교육청으로 배분되어 교육을 위해 집행되어야 할 보통교부금 재원 감소를 초래한다." 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협의회 긴급보도자료 갈무리

그러면서 "교육세는 교육 활동을 위해서 과세하고 지출하는 세금" 이라며 "이는 국가의 예산배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예산삭감을 방지하고 교육을 위한 안정적 재원을 확보하기 위함"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협의회는 "요즘 유치원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전국의 모든 교육감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며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처우개선도 있어야 한다." 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교육세에서 보육교사의 처우 개선비를 지원할 수는 없다" 고 덧붙였는데요.

이에 협의회는 '보육과 교육' 에 혼돈을 주는 정책의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시도교육청의 의견은 묻지도 않고 교육을 단순히 예산계수 조정으로 판단하여 추진하는 것에 유감을 표명했는데요.

협의회는 "국회와 정부의 한시적 예산편성으로 향후 예산반영이 안 될 경우 교육청의 교육예산으로 지원해야만 하는 염려도 있다" 고 전하고 "잘못된 정책으로 어린이집 관계자들과 지자체 간의 불필요한 갈등이 일어날 수도 있다" 고 우려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협의회는 교육세에서 어린이집 보육교사 처우개선비를 지급하는 것을 단호히 거부한다고 천명하면서 국회와 정부를 향해 어린이집 보육교사 처우개선비를 보건복지부에 국고로 편성하여 지자체에 직접 지원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 정정·반론보도 청구 안내
관계법령(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본 기사에 대하여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할 수 있으며,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를 원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불편 신고' 를 통하여 접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기사 저작권 안내
본 기사는 교육전문지 뉴트리션(대구, 아00118)이 발행한 콘텐츠로, 현행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보호를 받는 저작물입니다. 따라서, 저작권법 제7조(보호받지 못하는 저작물) 제5호에 해당한다고 임의로 판단하여 콘텐츠를 무단 전재 하는 등의 행위는 저작권법에 위배되므로, 기사 콘텐츠의 일부를 게재할 경우 저작권법 제37조(출처의 명시)에 따라 출처를 반드시 명시하여 주시기 바라며, 기사 전문을 사용하고자 하시는 경우 본보(교육전문지 뉴트리션)와 협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정임순 교육 전문 기자 concert@nutrition2.asia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 댓글 작성란 상단에 노출되고 있는 광고에 대한 안내
창간 5주년을 맞은 교육전문지 뉴트리션은 2018년 10월 1일 자로 '광고 없는 언론' 을 표방하며 뉴트리션 누리집에서 모든 광고를 없앴습니다. 그러나, 기사 댓글 작성란 상단에 노출되는 광고처럼 계약에 따라 노출되는 광고의 경우 삭제가 불가능합니다. 뉴트리션의 운영 방침과는 무관하게, 신의성실의 원칙에 의거하여 계약을 이행하여야 하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아래 광고를 노출하게 된 것입니다. 부디 독자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본 광고를 통해 뉴트리션이 창출하는 수익은 0원입니다.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청소년의 관점서 바라본 '한국교육'

한국 교육계의 다양한 '주장과 논평'

item3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